2019.07.03 (수)

  • 구름조금속초 20.3℃
  • 맑음철원 17.5℃
  • 맑음동두천 19.2℃
  • 맑음파주 18.2℃
  • 맑음대관령 13.0℃
  • -춘천 20.1℃
  • 맑음북강릉 20.2℃
  • 맑음강릉 23.0℃
  • 맑음동해 20.4℃
  • 맑음서울 21.6℃
  • 맑음원주 20.6℃
  • 맑음수원 20.9℃
  • 맑음영월 17.8℃
  • 구름많음대전 21.8℃
  • 구름많음대구 21.0℃
  • 흐림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0.2℃
  • 흐림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19.2℃
  • 구름많음제주 22.1℃
  • 맑음강화 20.5℃
  • 맑음양평 20.1℃
  • 맑음이천 19.5℃
  • 구름조금인제 17.0℃
  • 맑음홍천 18.8℃
  • 맑음태백 14.5℃
  • 맑음정선군 16.2℃
  • 맑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7.0℃
  • 흐림강진군 20.3℃
  • 구름조금경주시 19.5℃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여행/푸드

북촌 한옥‘백인제가옥’7~8월 두달 간 야간에 특별 관람

서울역사박물관, 북촌에서 유일하게 내부관람이 가능한 ‘백인제 가옥’ 여름기간 야간개장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은 북촌(서울 종로구 북촌로7길 16)에 소재한 역사가옥박물관 백인제가옥이 7~8월 두 달 간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에 야간개장을 실시한다.



여름철 폭염으로 낮 시간대 관람이 어려운 국.내외 관광객을 위해 오후 9시까지 무료 개방한다. 입장은 오후 8시30분까지다.


백인제가옥 야간개장은 한옥의 야경을 즐길 수 있는 여름철 특별 행사로 정해진 경로 없이 관람로 전역에서 자유롭게 백인제가옥의 아름다운 정취를 만끽 할 수도 있다.


이번 야간개장 기간에는 저녁 7시 해설도 추가해(수요일 6회 :10,11,14,15,19시 일본어 16시/ 토요일 5회 :11,14,15,16,19시) 낮 시간 해설을 들을 수 없었던 관람객들도 해설사와 함께 백인제가옥 내부를 둘러볼 수 있다.


안내원의 설명을 들으며 백인제가옥을 둘러보고 싶다면 사전 예약은 필수다. 예약은 서울시 공공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에서 하면 된다.(관람료는 무료)


또한, 7~8월 야간개장 중에는 백인제가옥 관람 인증샷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백인제가옥 포토존에서 관람 인증사진을 찍으면 기념품(백인제가옥 엽서5종)을 받을 수 있다.


이벤트 참여 방법은 다음과 같다. 가옥 내 5개 포토존에서 참여자 인물이 나오도록 3개 곳 이상에서 사진을 찍은 방문객에게 백인제가옥 사진 엽서를 제공한다. 기념품은 안내동에서 인증사진을 확인한 후 제공한다. (문의 02-724-0200)


백인제가옥은 1913년 세워진 근대 한옥으로(서울특별시 민속문화재 22호) 서울시가 2009년 백인제 가문에서 사들인 뒤 일제강점기였던 가옥 건축 당시의 생활상을 복원해 2015년 11월 개방했다.


영화 '암살'에서 친일파 강인국의 저택으로 등장하기도 한 백인제가옥은 북촌에서 시민들에게 최초로 공개된 가옥이다. 전통한옥과 다르게 사랑채와 안채가 복도로 연결되어 있고 붉은 벽돌과 유리창을 많이 사용했다.


안채의 일부가 2층으로 건축된 특징이 있는 근대한옥으로, 내부에는 2대 소유주였던 최선익 씨가 생전에 사용하던 가구들을 전시해 북촌의 한옥문화는 물론 일제강점기 시대상과 서울 상류층의 생활을 짐작할 수 있는 곳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백인제가옥은 북촌의 한옥 문화와 더불어 일제강점기의 시대상과 서울 상류층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한옥”이라며 “평소에 보기 힘든 저녁시간 조명과 정원의 초록이 어우러진 낭만을 즐길 수 있을 것”고 설명했다.



뉴스출처 :서울특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