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3 (금)

  • 구름많음속초 21.1℃
  • 흐림철원 22.8℃
  • 구름많음동두천 22.8℃
  • 구름많음파주 21.7℃
  • 흐림대관령 16.0℃
  • -춘천 23.7℃
  • 구름많음북강릉 19.2℃
  • 구름많음강릉 21.2℃
  • 구름많음동해 20.0℃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조금원주 23.7℃
  • 구름조금수원 23.7℃
  • 구름조금영월 21.6℃
  • 구름조금대전 24.9℃
  • 구름조금대구 22.4℃
  • 맑음울산 21.4℃
  • 흐림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2.8℃
  • 구름조금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20.8℃
  • 구름조금양평 22.9℃
  • 구름조금이천 22.5℃
  • 구름조금인제 20.3℃
  • 구름많음홍천 22.8℃
  • 흐림태백 17.3℃
  • 구름많음정선군 20.1℃
  • 구름조금보은 21.4℃
  • 구름조금금산 22.6℃
  • 흐림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0.4℃
  • 구름조금거제 23.0℃
기상청 제공

엔터테인먼트

"동백꽃 필 무렵" 가상에선 럽스타그램, 현실에선 남스타그램, ‘셀럽 부부’ 김지석X지이수가 들려줄 ‘진짜 행복’이란?

겉보기만 폼나고 화려한, 남 보기에 좋은 관상용 부부,
현실 밀착형 치정 로맨스 통해 공감 100프로 현실 그릴 예정.

하반기 최고 기대작 ‘동백꽃 필 무렵’에서 ‘셀럽 부부’로 만난 김지석과 지이수는 어떤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를 보여주게 될까.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일명 스타야구선수이자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공식 ‘딸바보’로 활약 중인 강종렬(김지석)과 SNS 스타이자 프리랜서 모델로 ‘좋아요’와 댓글을 수백 개씩 받는 제시카(지이수)는 자타공인 ‘셀럽 부부’. 가상에선 사랑꾼 냄새 폴폴 나는 럽스타그램이지만, 이는 언제까지나 카메라가 있을 때 얘기다. 진짜 현실에선 서로가 남인 양 찬바람 쌩쌩 부는 남스타그램 부부로 돌변한다. 한마디로 겉보기만 폼나고 화려한, 남 보기에 좋은 관상용 부부인 것.

겉모습이 화려하면 화려해질수록 그들 내면 깊숙이 자리한 외로움도 커져만 갔다. 김지석과 지이수는 그래서 서로에 대해 “마음 한편이 더 짠해지는, 공감 유발 100프로 인물들”이라고 입을 모았다. 비록 이곳저곳 골병들었지만, 이 대외용 가정을 책임지고 싶다는 생각 하나로 버티던 강종렬. 그의 눈앞에 첫사랑 동백(공효진)이 나타나면서, 김지석의 표현을 빌자면, “미치고 팔짝 뛸 감정으로 고군분투하게 된다”고. 하지만 김지석이 이 인물에게 마음을 줄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이 상황들을 마주하는 종렬의 태도가 그 누구보다도 현실적이고 솔직하다”는 점이었다. 너무나도 인간적인 모습에 대놓고 욕하기도 뭣할 종렬이었던 것.

제시카도 마찬가지였다. 연예인과 일반인 중간쯤에 있는 그녀가 SNS에서 많은 팔로워 수를 거느리며 공신력을 갖게 된 건 바로 ‘미세스 강종렬’이기 때문. 그러나 화려한 일상을 대중에게 생중계하다시피 전시하는 그녀의 인생은 그저 남 보기에 행복한 삶일 뿐, 지이수는 이를 “풍요 속의 빈곤”이라고 표현했다. “어쩌면 배려심이 없고 이기적으로 보일 수 있겠지만, 속은 여리고 외로운 인물이다. 남편 종렬과 겉으로는 티격태격해도 누구보다 그를 사랑하기 때문에 언제나 내 편이라고 확고하게 믿는다”라며, “그래서 그 내막을 들여다보면 왜 그럴 수밖에 없었는지 이해가 됐다. 시청자 여러분께도 그런 감정들을 입체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요즘 현대 사회는 ‘남이 뭐라던 행복한 삶’과 ‘남 보기에 행복한 삶’으로 나뉜 것 같다”는 이들 부부의 로맨스를 통해, “‘진짜 행복’이 무엇인지 함께 생각해봤으면 좋겠다”는 김지석과 지이수. ‘동백꽃 필 무렵’이 올가을 안방극장에 수놓을 힐링 포인트의 한 단면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의 차영훈 감독이 ‘백희가 돌아왔다’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사랑의 온도’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9월 18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